커버 이미지 데스크톱용 커버 이미지 모바일용

슬리로운 생활

냄새 제로에 도전! 음식물 쓰레기 처리법

여름철만 되면 자취생들의 가장 큰 골칫거리는 음식물 쓰레기 아닐까 싶은데요. 날이 더워지면 음식물 쓰레기가 더 빠르게 부패하기 때문에 악취와 초파리 같은 벌레까지 생기기 마련입니다.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이 많지 않아 일정량이 채워질 때까지 봉투를 오래 보관할 수밖에 없는 자취생이라면 더욱 음식물 쓰레기를 관리하기 어려운데요. 그래서 이번 히릿에서는 여름철 최대 골칫거리 음식물 쓰레기를 깔끔하게 처리하는 방법을 소개해드립니다.

 

음식물 쓰레기에서 나는 악취는 대부분 물기 때문인데요. 이물이 묻지 않은 깨끗한 과일 껍질은 베란다에 신문지를 깔고 햇볕에 바짝 말린 뒤 버리면 냄새와 부피를 줄일 수 있고, 부패 속도도 늦출 수 있습니다. 음식물을 말릴 공간이 마땅치 않다면 전자레인지에 살짝 돌려 수분을 제거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건더기와 국물이 분류하기 어려운 음식물은 양파망을 활용하여 음식물을 담고 물기를 빼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한번 쓴 지퍼백을 알뜰하게 재활용해보세요. 음식물 쓰레기에서 초파리가 생기거나 냄새가 새어 나오는 것을 차단해줍니다. 지퍼백이 없다면 물티슈 캡을 음식물 쓰레기 봉투에 끼워 사용해보세요. 뚜껑처럼 편리하게 음식물 쓰레기 보관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악취가 퍼지는 것을 막아줍니다.

 

벌레가 꼬이기 전 소주를 활용하면 벌레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물과 소주를 3:1로 섞어서 분무기에 담아 음식물 쓰레기에 골고루 뿌리면 알코올 냄새로 초파리나 바퀴벌레 같은 해충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식초의 주성분은 아세트산인데요. 이 아세트산은 각종 세균과 곰팡이를 죽이는 살균 작용을 하기 때문에 음식의 부패를 늦추고 냄새를 제거해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음식물 쓰레기 위에 식초를 가볍게 흩뿌리고 뚜껑을 닫아두면 밤사이에 악취와 벌레가 생기는 것을 막아줄 수 있습니다.

 

녹차, 커피, 베이킹소다를 음식물 쓰레기 위에 한 숟가락씩 뿌리면 악취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녹차 찌꺼기는 습기 제거에도 효과적이며, 찻잎의 타닌 성분과 엽록소는 곰팡이 냄새 같은 퀴퀴한 냄새를 없애주고 녹차의 은은한 향을 낼 수 있습니다. 종종 카페에서 구할 수 있는 커피 찌꺼기도 좋은 탈취제가 될 수 있는데요. 커피 찌꺼기에 수분이 남아 있을 때 더욱 효과가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베이킹소다는 산성을 띠는 부패한 음식물을 알칼리성인 베이킹소다가 중화 시켜 부패와 악취가 생기는 것을 막아주는데요. 음식물 쓰레기 위에 뿌리는 것도 좋지만 음식물 쓰레기통 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베이킹소다를 얇게 뿌려두면 나중에 음식물 쓰레기통을 씻을 때도 편리하고 냄새가 배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간혹, 음식물 쓰레기 봉투를 냉동실에 보관하시는 분들도 있는데요. 냉동실은 온도가 급속도로 낮아지는 게 아니라 서서히 낮아지기 때문에 냉동되는 과정에서 얼마든지 세균이 증식한다고 합니다. 또한 차가운 환경에서도 활발하게 움직이는 저온성 세균들이 있어 음식물 쓰레기뿐만 아니라 다음 음식도 오염시킬 수 있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오래 보관하지 않고 소량의 음식물 쓰레기 봉투로 자주 버리는 것인데요. 오늘 소개해드린 여러 가지 음식물 쓰레기 처리법을 알아두었다가 상황에 맞게 활용해보시면 벌레 걱정, 악취 걱정 없이 깔끔하게 음식물 쓰레기를 보관하실 수 있을 겁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