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암 보장 강화한 「암 생애설계VUL종신보험」 출시

삼성생명은 20일부터 암 보장을 강화하고 생애설계자금을 활용할 수 있는 「암 생애설계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이하 ‘암변액종신’)」을 판매한다.

– 암진단 받으면 납입면제, 페이백으로 고객 부담 완화한 종신보험
– 경제활동기에는 사망 보장, 은퇴 후에는 생애설계자금 보장

 

□ 암 진단시 납입면제와 페이백 특약 도입으로 고객 부담 최소화

「암변액종신」은 삼성생명 종신보험 최초로 납입기간 중 암 진단(갑상선압/기타피부암/대장점막내암/비침습방광암/전립선암 제외)을 받으면 보험료 납입을 면제해준다. 기존에는 ‘합산장해율 50%’일때만 보험료 납입을 면제했다. 하지만 「암변액종신」에는 납입면제 사유를 하나 더 추가해 암 진단 이후 휴직, 실직 등으로 인한 고객의 보험료 납입 부담을 덜어 주었다.

또한 암 진단을 받으면 월 보험료의 최대 50만원을 한도로 사전에 고객이 선택한 보험료*1만큼 되돌려 받을 수 있는 ‘페이백(Pay Back)’ 특약(암진단 보험료환급 특약)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피보험자가 암보장개시일 이후 암 진단을 받게 되면, 납입한 주보험 기본보험료의 최대 100%(유방암, 자궁암은 최대40%)*2를 최초 1회에 한하여 되돌려 받을 수 있다.

 

□ 보험료 납입이 끝난 이후 암 진단시 ‘암 생활비’ 10년간 지급

「암변액종신」은 납입기간 이후 처음으로 암진단(갑상선암/기타피부암/대장점막내암/비침습방광암/전립선암 제외)을 받게 되면 주보험 기본보험료 총액의 3%(유방암, 자궁암 진단시 1.2%)를 매년 ‘암 생활비’로, 10년간(총 10회)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주보험 기본보험료로 5,000만원을 납입한 고객이 보험료 납입이 끝나고 난 뒤 최초로 위암 진단을 받을 경우 5,000만원의 3%에 해당하는 150만원을 10년 동안 매년 받아 총 1500만원을 ‘암 생활비’로 받을 수 있다.

 

□ ‘생애설계자금’ 최저보증하고, 고객에게 다양한 선택권도 부여

노후에는 ‘생애설계자금’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다.

생애설계자금은 계약 체결시 계약자가 생애설계자금 개시나이 및 지급기간을 지정하면 주보험 가입금액의 90%를 개시나이부터 매년 일정 비율로 감액하여 지급하는 금액(감액 해지에 따른 해지환급금)이다. 이 생애설계자금은 예정이율(현 2.6%)로 적립한 예정적립금으로 계산하여 최저 보증한다.

「암변액종신」은 생애설계자금의 개시시기 및 지급기간을 비교적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개시시기는 가입 나이에 따라 최소 45세부터 최대 90세까지 선택할 수 있으며, 지급 기간도 15년/20년/25년/30년 중에서 월 또는 연 단위로 정할 수 있다.*3

한편 「암변액종신」의 가입나이는 만15세부터 최대 75세까지이며, 납입기간은 주보험을 기준으로 5년납부터 20년납까지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암변액종신」은 경제활동기 사망보장과 질병보장은 물론 안정적 노후를 위한 자금활용까지, 세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1. 주보험료 이내에서 고객이 선택한 약정보험료(월 보험료 50만원 한도)
*2. 약정보험료를 주보험료와 동일하게 선택할 경우
*3. 개시나이/지급기간은 선택 후 변경불가, 개시나이는 가입 후 최소 15년 이후 나이로 선택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