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19년 3분기 결산 실적 발표

-3분기 순이익 2,202억원, 1~3분기 누적 9,768억원
-3분기 신계약 가치 3,204억원, 1~3분기 누적 9,683억원(+17.8%)
-자산 306.9조원, RBC비율 363%로 업계 최고 수준 유지

삼성생명은 14일 기업설명회(IR)를 통해 ’19년 3분기 주요 결산 실적을 발표했다. ’19년 3분기 당기순이익은 2,202억원으로 전년 동기(2,807억원)대비 21.6% 감소했다. 또 1~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9,768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 7,267억원)대비 7,499억원(43.4%) 줄었으나, 작년 5월 삼성전자 지분 매각에 따른 일회성 이익(7,515억원)을 제외하면 올들어 16억원이 늘어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계약 가치는 ’19년 3분기 3,20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3,057억원)대비 4.8% 증가했으며, 1~3분기 누적 기준으로도 17.8% 증가했다. 이는 건강상해보험 등 보장성 상품의 판매 확대에 따른 결과로 분석됐다.

영업 지표인 신계약 APE(연납화보험료)는 ’19년 3분기에 6,270억원으로 8.2% 감소했다. 다만 이익기여도가 높은 보장성 상품의 신계약 APE는 4,588억원에서 4,666억원으로 1.7% 증가했다. 총자산은 306.9조원으로 ’18년 9월말(289.1조원) 대비 6.1% 증가했으며, 자본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RBC비율도 317%에서 363%로 상승해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 신계약 가치 : 보험계약 체결 후 전체 보험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수익과 비용을 모두 계산하여 장래이익으로 환산한 가치
※ 신계약 APE : 신계약 체결시 보험료를 1년 단위의 연납으로 바꾼 개념
※ 보장성 신계약 APE : 신계약 APE 중 보장성 상품의 신계약에 해당하는 부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