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20년 1분기 주요 결산실적 발표

–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 2,299억원, 신계약 가치 3,180억원
– 자산 309.6조원, RBC비율 325%로 업계 최고 수준 유지

 

삼성생명은 15일 기업설명회(IR)를 통해 2020년 1분기(1~3월) 주요 결산 실적을 발표했다.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2,299억원으로 전년 동기(4,473억원) 대비 48.6%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주식시장의 급락여파로 변액보증손실이 확대되고 주식 손상차손 등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화 심화 등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계약 가치는 3,180억원으로 전년 동기(3,210억원)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신계약 APE(연납화보험료)도 전년 동기 대비 2.3%, 보장성 신계약 APE는 8.8% 증가했다. 1분기 중 신상품 출시, 다양한 비대면 마케팅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영업을 이어간 결과다.

3월말 현재 총자산은 309.6조원, 자본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RBC비율은 325%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1분기에는 코로나19가 일부 자산 수익성에 영향을 미쳤으나 4월 이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보장성 상품을 중심으로 신계약 가치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신계약 가치 : 보험계약 체결 후 전체 보험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수익과 비용을 모두 계산하여 장래이익으로 환산한 가치
※ 신계약 APE : 신계약 체결시 보험료를 1년 단위의 연납으로 바꾼 개념
※ 보장성 신계약 APE : 신계약 APE 중 보장성 상품의 신계약에 해당하는 부분